혈당스파이크 요즘 같은 시대에는 이렇게 관리하자.

혈당스파이크
혈당스파이크

요즘 젊은 사람들이 많이 찾는 간식은 탕후루 입니다.

탕후루는 과일에 설탕코팅을 하여 먹는 달달한 간식이지만, 탕후루는 과일과 설탕, 물엿으로 이루어진 순수 당 덩어리 그 자체. 비슷한 칼로리의 다른 음식과 비교해보면 단백질과 섬유질 등 미량 영양소 모두 거의 없는 수준입니다.

영양소 없이 순수 당만을 함유한 음식을 먹는다면 당뇨가 없더라도 혈당이 단시간에 빠르게 치고 올라오는 ‘혈당 스파이크’ 현상이 발생하게 됩니다.

혈당스파이크

혈당스파이크란 식사 후 혈액에 있는 포도당 수치가 급격하게 올라가는 현상을 말합니다.

주로 증상으로는 무기력, 피곤함, 졸림, 허기등이있습니다.

혈당 스파이크가 발생하는 원인 으로는 대표적으로 당분이 많은 음식을 자주 섭취하게 되면 발생하게 됩니다.

당분이 많은 음식은 소화가 빠르기 때문에 혈당 수치를 급격하게 올리고 당분이 인슐린을 속이기 때문에 포만감을 잘 못느껴 더 섭취하게 됩니다.

이런식으로 인슐린을 계속해서 분비하게 되면 인슐린에 이상이 생겨 당뇨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혈당(mg/dl)정상범위고위험군당뇨병진단가능범위
공복시(최소8시간이상 섭취물 없음)100 미만100~125126 이상
음식물 섭취후(75g 경구포도당부하시 2시간경과기준)140 미만140~199200 이상

당뇨병

당뇨병(糖尿病, diabetes mellitus, DM, diabetes)은 높은혈당수치가 오랜 기간 지속되는 대사 질환이다.[1]혈당이 높을 때의 증상으로는소변이 잦아지고,갈증배고픔이 심해진다.

이를 치료하지 않으면 다른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급성의 합병증으로는당뇨병케톤산증,고혈당성 고삼투성 비케톤성 혼수등이 포함된다[2]

예방방법

1. 적절한 운동

운돟이나 신체활동이 중성지방을 줄이는데 얼마나 유익한지에 대해서는 이제는 정말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신체활동과 중성지방 수치는 역의 상관관계가 있습니다.

중성지방을 떨어뜨리기 위해서는 어느 종더 이상의 운동량과 강도가 필요합니다.

어떤 운동이든 상관없지만 유산소와 함께 약간의 근력운동을 포함해서 일주일에 5일정도 1시간을 투자하여 운동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운동을 해서 좋은것들은 가득하지만, 안하게 된다면 좋은것을 잃는것 이라고 생각합니다.

운동을 하게되면 중성지방을 낮추면서 다이어트에도 도움이되며, 자신감이 생기고 운동으로 스트레스를 충분하게 날릴수도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조금씩이라도 운동을 하며 자기관리를 하는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중성지방을 줄이게 된다면 혈당관리에도 매우 도움을 주기에 운동을 꼭 해주는 것을 추천합니다.

중성지방 3가지만 안다면 수치를 낮출수있다.

2. 균형있는 식사

탄수화물 55~60%, 단백질 15~20%, 지방 20~25% 의 균형잡힌 식단을 챙겨 먹는것이 중요하다.

바쁜 현대사회에서는 이런 식단을 맞추기가 어려울수 있지만, 그렇다고 하더라도 아침 점심 저녁을 가볍게라도 챙겨먹어 한쪽식사시간에 과식을 하는것을 방지 하는 것이 좋다.

식후혈당 억제 영양제 구매 사이트

3. 간식양 줄이기

앞서 얘기를 했듯이 탕후루 처럼 영양소 없이 순수 당만을 함유한 음식을 먹는다면 당뇨가 없더라도 혈당이 단시간에 빠르게 치고 올라오는 ‘혈당 스파이크’ 현상이 발생하게 되므로 정말 먹고 싶을때 가끔 먹는 것을 추천한다.

탕후루 뿐만 아니라 우리가 먹는 과자나 탄산음료등 설탕이 많이 함유된 음식을들 자주 먹게 된다면, 혈당 관리에 어려움이 생긴다.

혈당 관리에 도움을 주는 인공 감미료

4. 아침식사 먹기

실제 아침식사는 건강에 큰 도움을 준다. 하루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를 비축해주고, 두뇌 활동이 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일반적으로 하루에 우리 몸은 두뇌 활동에만 약 400kcal 정도를 소모하는데, 아침 식사를 거를 경우 포도당을 주 에너지원으로 이용하는 뇌의 활동이 제대로 이뤄질 수 없다.

과식과 폭식을 막아 비만을 예방해 주기도 한다.

규칙적인 아침 식사는 오후 시간대 불필요한 간식이나 과식·폭식을 방지해준다. 전날 밤 저녁 식사 후 아침을 거르고 바로 점심이나 저녁을 먹으면 과식을 하기 쉽다.

아침부터 식욕 촉진 호르몬이 계속해서 쌓이기 때문이다. 반복적인 과식은 비만 위험을 높인다.

Leave a Comment